•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동경의 경우 도청에서 온난화 대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특화 실 행계획을 수립하여 진행하고 있다. 2002년 2월 ‘지구온난화방지, 동경 작전’을 시작으로 하여 2004년 11월에는 ‘도시와 지구온난화 방지에 관한 기본방침’이 발표되었고 2005년 4월에는 ‘지구온난화대책계획서’

제도가 시행되었다.

2004년도에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1999년도 기준으로 3.9%가 삭감되

었고 지구온난화대책 수립방침에 의해 에너지를 대량으로 소비하는

1절 일 본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중점적, 계획적으로 대책을 시행하여 공기업을 포함한 도청 전체의 사무 활동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량 삭감 목표를 하수도국 45%, 수도국 16%, 교통국 14% 등으로 설정하였다. 이 대 책은 환경적 배려가 내재화된 사회시스템 구축, 지역특성에 맞는 독 자적인 온난화 대책 추진, 온난화 대책의 추진으로 지역경제를 활성 화하고, 계획적으로 대책을 시행하는 것을 기본이념으로 하여 채택 되었다.

이러한 기본이념을 통해 지구온난화에 대하여 사무실 등 대규모 사업소의 CO2 배출량 삭감 의무화, 신축 건축물의 에너지절약을 의무화, 에너지 절약정보 전달체제 구축, 자동차에서 기인된 CO2 배출량 삭감대책의 강화, 신 재생에너지로의 이용전환을 촉진, 도시 만들기와 일체화된 열섬현상 대책 추진 등 총 6가지의 대책 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 바이오매스 에너지 이용, 섬 풍력발전 도입, 소수력 발전검토, 하천 하수 온도차 냉난방 미 활용에너지 유효 활용, 매립처분장 하수 슬러지 처리 시 메탄가스 활용기술 발전 시책 추진, 이산화탄소 흡수원의 산림관리, 도시녹화 추진계획수립, 환경세 경제적 유인책 도입등의 다양한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또한 도민과 민간사업자의 실천행동에 대한 중요성을 차등화 하여 이를 체크리스트로 만들어 보급함으로써 에너지 절약에 대한 홍보 및 CO2 배출 저감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와 관련된 대응방안을 살펴보면 다음의 6가지 방향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사무실 등 대규모 사업소에 CO2 배출량 삭감을 의무화하고 재무 국 소관의 도 소유 시설에 있어 ESCO 사업의 추진 및 전력의 그린개 념을 도입

신축 건축물의 에너지절약 의무화로서 전반적으로 기존 건축물 의 재건축시기가 다가오고 있으므로 재건축과 병행하여 건축물의 에

너지 절약화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로 판단하고 ‘건축물 환경 계획서’

제도의 강화 등을 통해 대형 건축물에 대하여 에너지 절약기능을 강 화하고 자연에너지 이용을 의무화하는 방안 검토

에너지 절약정보 전달체계의 구축을 통해 가정에서 배출되는 CO2 배출량 삭감을 위해 소비자가 에너지 절약형 제품을 구입하기 쉽 도록 관련 정보를 전달하는 체제를 구축하고, 2002년에 시행한 에너 지 절약 캠페인 성과를 토대로 가전제품 등에 대한 에너지 절약 성능 에 대하여 점포입구 표시와 판매원에 의한 설명을 의무화하는 방안 검토.

자동차 기인 CO2 배출량 삭감대책 강화로서 각종 TDM(교통수요 관리) 시책의 추진, ‘자동차 환경관리계획서’ 제도에 기초한 사업체 지도강화, 자동차공회전 시행, 연비기준 강화, 대형트럭에 대한 연비 기준을 조기에 설정하여 정부에 요청.

신 재생에너지로의 이용전환을 촉진하는 것으로 에너지를 보다 유효하게 활용하기 위한 대응체제 구축과 함께 신 재생에너지의 도입 확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2002년에 1,700kw규모의 풍력발전기 2대 를 설치 가동하고 있으며 2003년에는 수소연료 공급소를 설치하여 연료전지 버스를 시험운행 중.

열섬(Heat island)현상의 완화에 건축물의 에너지 절약 대책 이외 에도 건축물 피복의 개선, 도로 등 포장면의 축열량 완화, 자동차 배 열 억제 등이 유효한 것으로 나타남으로 도시 만들기와 일체화된 열 섬현상 대책 추진.

이러한 기본방침은 조세제도와 조례 개정을 통하여 이루어지고 있 다. 구체적으로는 금융기관과 연계하여 열섬(Heat Island) 대책과 토양 오염대책 등 기업의 환경대책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이를 근거로 금 융기관이 대출금리를 우대하는 제도를 시행 하고 있다. 또한 CO2

1절 일 본

출삭감 의무화 및 ‘배출량 증서’ 거래시장 조성 추진 사업의 경우 민 간 기업에 CO2 배출 삭감을 의무화하고 삭감목표를 달성할 수 없는 기업에 대해 ‘배출량증서’를 매입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또한 지 구온난화 대책을 강화하기 위해 환경 확보 조례의 개정을 추진함에 있어서 환경문제에 대한 주민의식의 제고와 기업의 에너지저감 기술 개발을 촉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공급사업자도 ‘에너지 환경계획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고 공표하도록 하고 있다.

(2) 녹색에너지프로그램

시 당국은 2020년까지 재생가능에너지 공급을 20%로 늘리는 공격 적인 목표를 담은 도쿄 재생가능에너지전략을 개발하였다. 이는 에너 지 기업이 화석연료의 사용을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으로 전환시키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이에 따라 도쿄 內 전력회사 및 기타 전력 생산, 공급자(power producer and supplier, PPS)는 CO2 배출 요인과 감축목 표, 재생가능에너지의 실질적인 도입과 향후 재생가능에너지 도입 일 정에 대한 내용을 시에 계획하고 보고하여야 한다. 환경적 관심이 있 는 전기회사는 그들의 계획과 보고서를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이를 바 탕으로 소비자들이 가장 환경적인 기업을 선택하는데 도움을 줌으로 써 재생가능 에너지에 대한 경쟁을 도모하기 위하여 시작되었다. 이 를 보다 효과적으로 활용하기 위하여 시는 보고서를 발표한 기업에게 이를 이행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하고 세부사항을 제출하지 않은 기 업의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3) 효율적인 물 관리 시스템

동경 市의 상수도는 동경시민 1,200만 명에게 매일 약 500만 의 물 을 공급하며 송수관의 총 연장은 2005년에 약 2,525km이다. 그러나 동경 시는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인 물 관리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우수한 물 관리 시스템을 활용하여 누수를 발견하고 수리하여

10년 동안 도시에서 버려지는 물의 양을 1억 5천만 에서 6,800만

로 반감시켰다. 또한 누수가 발생하는 당일에 수리함으로써 누수율을 1956년의 20%에서 2006년의 3.6%로 크게 줄일 수 있었고 이것은 CO2 배출을 매년 약 73,000톤 줄이는 것과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 었다.

동경시 수도국 프로그램은 새는 곳을 막고 빨리 수리하는 가장 효 율적인 방법으로 없어서는 안 될 수자원을 관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 고 있다. 누수 제어는 이러한 市의 시스템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 나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 지하의 누수지점에 대한 빠른 감지와 수 리 수행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러한 노력으로 인하여 1985년 누수지 점에 대한 수리가 약 58,000건 이었으나 2005년에 약 21,000 건까지 감소하게 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정기적 점검과 수리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노화된 관을 교체(renewal)하고 납지선 관(lead feeder pipe)을 스테인레스 관으 로 교체하는 것이 주된 업무이다.

이와 관련하여 물 공급운영센터는 일주일에 7일, 하루에 24시간 활 동을 감시하고 제어하는 전산화된 시스템을 통해 물 공급과 관계된 모든 자료를 관리하고 있다. 또한 정수장과 급수소로부터 안정적인 물 공급을 확실하게 하고 있는데 이러한 시스템은 물 공급과 펌프 작 동 모두의 효율적인 관리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시는 제품의 발전과 수도꼭지, 수도꼭지 마개(tap plug), 변기, 세탁기를 포함하는 물 절약 설비의 공급을 필요로 하고 있다. 이 시 스템의 설치가 가능한 경우는 어디나 설치되며, 물 절약 마개도 무상 으로 소비자들에게 보급하고 있다. 고도의 수 처리는 정수의 주요한 과정이 적용되어 트리할로메탄과 염소나 곰팡내의 원인이 되는 물질 을 줄이거나 제거하도록 설계하였는데 이는 더 좋은 질의 수돗물을

1절 일 본

공급하는 것이 가능하게 하며, 이에 따라 고유한 수질 및 맛(taste)에 대한 목표를 설정하고 있다.

수질 관리 센터는 2004년에 ISO/IEC17025를 취득하고 물 절약 및 효율개선을 통해 1956년 대비 약 17만kWh의 에너지 소비를 절감하고 있다. 누수율 감소로 절약된 전기 요금은 약 20억 엔이었으며, 누수 제어로 막은 지출이 약 206억 엔, 누수율 감소로 저감된 CO2 배출량 이 약 73,000톤으로 집계되었다..

3. 교토(Ky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