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밭작물과 상품작물의 재배

지역적 성격

2. 밭작물과 상품작물의 재배

16세기를 거쳐 17·18세기를 경과하면 한전에서 작물을 경작하는 방식은 15세 기 조선전기에 1년1작이 지배적이던 단계에서 1년2작을 일반적으로 수행하는 단계로 발전하였다. 16세기 후반을 거쳐 17세기에 이르면 근경(根耕)의 일반적 인 채택, 간종(間種)의 확대 적용, 맥전(麥田)에서의 조세법과 한전에 급재를 하 지 않는 국가정책의 원칙 등을 배경으로 1년2작식, 즉 한전이모작이 보편적으 로 적용되었다.

17세기 초반에 편찬된 고상안(高尙)의 『농가월령』을 살펴보면 모맥(麥, 보리)의 근경 경작의 경우, 춘모맥→대소두·서속·녹두, 춘모맥→수임(水荏) 등 두 가지 경우를 찾아볼 수 있다. 이 두 가지는 모맥을 경작한 이후 다른 작물 을 근경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모맥을 후작 작물로로 경작하는 경우는 조서(早 黍)·조속(早粟)→추맥(秋麥), 숙속(菽粟)→추모맥 두가지를 찾아볼 수 있다. 결 국 『농가월령』에 보이는 근경법은 춘모맥을 경작하고 대소두 등 다른 한전작물 을 경작하는 경작방식과 조서·조속, 대두 등 숙속을 경작하고 추모맥을 근경으

로 재배하는 경작방식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다음으로 간종법의 경우는 근경법에 비해서 훨씬 다양한 양상을 찾아낼 수 있다. 모맥을 중심으로 찾아보면 세 가지 방식의 모맥 모두를 간종 경작을 활 용할 수 있었다. 춘모맥→대두(수임·당(糖)·마(麻)·수임(水荏)), 동모(凍)→속 (적소두)·대두, 추모맥→숙속 등으로 이어지는 경작방식이 그것이었다. 여기에 모맥 이외의 다른 작물도 간종 방식의 경작방식을 활발하게 진행시켰다. 목화

→수임, 목화→속(粟) 등과 같이 목화전에 여러 가지 작물을 간종으로 경작하 는 방식이 있었다. 목화전에는 간종 외에도 호마(胡麻)를 혼종(混種)으로 경작 할 수도 있었다.

이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농가월령』에 보이는 근경법, 간종법 등은 앞선 15세기에 편찬된 『농사직설』에 비해 훨씬 상세한 내용을 보여준다. 그리고 근경 과 간종에 붙어 있던 여러 가지 제약요소가 떨어져 나가 보다 자유롭게 수행 할 수 있는 여지를 보여주고 있었다. 16세기 후반 17세기 초 『농가월령』에 보이 는 한전작물의 작부체계는 사실상 17세기 중반 이후에 확고하게 자리잡는 1년 2작이라는 방식을 전형적으로 보여주었다.

조선후기의 한전 경작방식에서 1년2작 형태가 일반적으로 수용되는 상황이 었다는 것을 전토에 대한 조정의 급재 원칙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국 가적인 조세체계에서도 한전의 이모작 관행을 당연시하여 한전에 급재하지 않 는 원칙을 세우고 강력하게 수행하였다.84 숙종대에 한전 급재에 대한 논란을 예로 살펴보면 한전에 급재를 내리는 것은 수재가 아주 참혹하거나 재해가 아 주 심각한 경우에 한정되어 있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18세기 후반 남원지역의 농작업 시기를 응지농서를 올린 장윤(張火+允)의

84) 金容燮, 「조선후기의 수도작기술 -도·맥이모작의 보급에 대하여-」, 『증보판 조선후기농업사연 구』 (Ⅱ), 일조각, 1990, 53~54쪽.

설명에서 찾아볼 수 있다. 장윤의 응지농서는 상소 형식이 아니라 농서책자 형 식을 취하고 있었는데, 현재 『일성록』과 『승정원일기』 양자 모두에 축약된 부분 만 전해지고 있다.85 비변사가 남원 유학 허질, 허호와 더불어 장윤의 농서 책 자를 살펴보고 보고하면서 장윤의 농서 내용을 소개한 것과 정조가 비답에서 인용한 부분 정도만 전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만 전해지고 있는 장윤의 농 서 내용 가운데 정조가 인용한 다음과 같은 부분에서 남원 지역의 농력(農曆) 을 복원할 수 있다. 여기에서 다양한 밭작물의 재배양상을 찾아볼 수 있다.

우수(雨水)에 마전(麻田)을 갈아주고, 경칩(驚蟄)에 농기구를 갖추어 준비하며, 춘분(春分)에 조도(早稻)를 경종하고, 청명(淸明)에 조서(早黍)를 경종하며, 곡우 (穀雨)에 호미를 만들고, 입하(立夏)에 수임(水荏, 들깨)를 경종하며, 망종(芒種) 에 저마(苧麻)를 수확하고, 하지(夏至)에 가을보리를 수확하며, 입추(立秋)에 교 맥(蕎麥, 메밀)을 경종하고, 처서(處暑)에 조도(早稻)를 수확한다.86

장윤이 24절기에 맞춰 수행해야 할 농작업을 지적하고 있는 위 인용문은 달 리 표현하면 18세기 후반 전라북도 남원지역의 농력(農曆)이라고 할 수 있다.

농력의 작성은 각 지역의 농사현실에 반영되어 있는 농작업의 시기라고 할 수 있다. 논밭에서 벼농사와 잡곡농사를 진행하는 것은 기본적으로 시간의 제약 을 받았는데, 계절의 변화라는 시간의 흐름에 제대로 순응하면서 각각의 농작

85) 『承政院日記』 1803책, 正祖 23년 1월 8일 丁卯 (95-619가) 備邊司 南原 幼學 장윤(張火+允) 農 書 冊子. 『日省錄』 正祖 23년 1월 8일 丁卯 (영인본 27권 291쪽-292쪽) 備局 以南原幼學 張윤 (火+允) 疏陳農務諸條 回啓.

86) 『承政院日記』 1803책, 正祖 23년 1월 8일 丁卯 (95-619가) 備邊司 南原 幼學 장윤(張火+允) 農 書 冊子. 『日省錄』 正祖 23년 1월 8일 丁卯 (영인본 27권 291쪽-292쪽) 備局 以南原幼學 張윤 (火+允) 疏陳農務諸條 回啓.

업을 수행하고 그리하여 소기의 수확을 거둘 수 있었다. 이때 기준으로 채택된 것이 바로 24절기였다.

정조가 인용한 장윤이 제시하는 남원 지역의 농력에서 입하 다음에 소만(小 滿)이 생략되어 있고 하지 뒤의 소서 대서도 빠져 있는데 이때가 농한기임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처서까지만 기록하고 그 뒤의 절기에 대해서는 생략하고 있다. 또한 주목되는 것은 조도(早稻) 만을 지적하고 다른 도종에 대해서는 지 적이 없다는 점이다. 아마도 장윤의 농서에서는 남원 지역의 농력을 24절기에 따라 빠짐 없이 기재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를 정조가 인용하는 과정 에서 누락되었을 가능성이 더 많다고 생각된다.

전북 지역 한전 농법의 특징적인 모습 가운데 하나는 구전(區田)을 조성하여 밭작물을 재배하는 구전법(區田法)이었다. 구전(區田)은 가로 세로 각각 1.5척 (尺)인 구(區)를 1척(尺) 깊이로 파서 여기에 숙분(熟糞)을 넣어 경작하는 방식 이다. 구전(區田)은 밭을 구획하는 경지 정리 방식, 그렇게 구획된 밭을 가리키 는 의미를 갖고 있고, 또한 그러한 방식으로 밭작물을 재배하는 경작법을 가리 키기도 하였다. 따라서 달리 구전법(區田法)이라 부를 수 있다.

구전법은 중국 농서에서 가사협(賈思)이 지은 『제민요술(齊民要術)』에 상 세히 기술되어 있고, 그 내용이 『농정전서(農政全書)』에 전재되어 있다. 그에 따 르면 구전(區田)은 거름 기운[糞氣]을 요체로 삼고 반드시 비옥한 땅[良田]이 아 니어도 괜찮다고 하였다. 그리고 야산이나 주거지 근처, 높은 지역의 경사진 곳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방식이었다. 구전은 작물이 자라는 바로 그 구역[區]

만 시비를 하면서 지력을 활용하고, 작물이 자라지 않는 옆의 땅을 활용하지 않는 것이었다. 따라서 애초에 경지의 전면(全面)에 대한 기경(起耕) 작업을 생 략하는 방식이었다.87

87) 徐光啓, 『農政全書』 卷5, 田制, 農桑訣田制篇, “賈思曰 區田以糞氣美 非必須良田也 諸山陵

구전법은 박지원이 지은 『과농소초』에 자세히 소개되어 있다. 그리고 『과농 소초』 이외에 앞선 시기에 편찬된 농서인 홍만선(洪萬選)의 『산림경제(山林經 濟)』,88 유중림(柳重臨)의 『증보산림경제(增補山林經濟)』,89 박제가(朴齊家)의 『진 북학의소(進北學議疏)』90에도 소개되어 있었다. 그리고 19세기에 『임원경제지 (林園經濟志)』를 편찬한 서유구(徐有)는 구전이 가뭄이 들었을 때에도 쉽게 물을 댈 수 있다는 점, 거름성분을 뿌리에 온전히 전해줄 수 있다는 점을 강조 하면서 구전법을 소개하였다. 서유구는 1811년(辛未年) 극심한 가뭄이 들었을 때 구전으로 재배한 작물을 거둘 수 있었다는 경험담도 곁들이고 있었다.91

박지원은 구전법에 대해서 상세한 주석을 붙이고 있는데, 먼저 척박한 땅에 서만 실행하는 것은 마땅하지 않고 비옥한 땅에서는 더욱 좋을 것이라고 지적 하고 있다. 또한 한전(旱田) 뿐만아니라 수전(水田)에서도 또한 좋을 것이라고 설명하였다.92 박지원이 붙인 주석은 세상에서 전해오는 구전법과 관련된 일화 를 정리한 것이었다. 바로 전주 지역에 거주하던 상신(相臣)을 지낸 이상진(李 尙眞)이 아직 급제하지 않았을 때 집안이 매우 가난하였는데, 토교(土校) 전동 흘(田東屹)의 도움을 받은 일화였다. 이에 따르면 전동흘은 건지산(乾支山) 아 래 사람이 쓰다가 버린 밭 반일경(半日耕)을 사서, 가을에 나무 말뚝 수천 개를 1척 길이로 만들어 망치로 밭 가운데에 박아놓았다가, 다음해 봄에 말뚝을 빼 고 거기에 조를 심어 50석을 수확하였다는 것이다. 박지원은 이렇게 망치 하나

近邑高危傾阪 及丘城上 皆可區田 區田不耕旁地 庶盡地力.”

88) 洪萬選, 『山林經濟』 卷之一, 治農, 耕播, “區種之法 凡山陵近邑 高危傾阪 皆可爲區田 糞種水 備旱也.”

89) 柳重臨, 『增補山林經濟』, 卷2 治農.

90) 朴齊家, 『進北學議疏』, 區田,

91) 徐有, 『林園經濟志』 「本利志」 卷1, 田制, 區田.

92) 朴趾源, 『課農小抄』, 田制, “區田之法 不獨瘠之地宜行也 凡於膏沃之土尤善 不獨旱田爲宜 雖 水田亦好.”

와 나무말뚝으로 많은 곡식을 수확한 것을 구전법의 별법(別法)이라고 평가하 고 있었다.93

이상진과 전동흘이 등장하는 구전법과 유사한 경작법에 대한 이야기는 조 선 후기 야담집 가운데 하나인 『학산한언(鶴山閑言)』에도 들어 있다. 조선 숙종 때 신돈복(辛敦復)이 견문한 이야기들을 모아놓은 야담집이 『학산한언』이다.

이 책은 『야승(野乘)』 제21책으로 실려있다.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에 소장되어 있다.94

『학산한언』에 따르면 전동흘은 전주(全州) 읍내의 중인(中人)이었다. 앞서

『과농소초』에 전등흘이 구입한 토지가 건지산(乾支山) 아래라고 하였던 것과 일치되는 부분이다. 건지산이 바로 전주부의 북쪽에 자리한 진산(鎭山)이었 다.95 계속해서 나무 말뚝을 구하게 된 경위에 대한 설명을 자세하게 하고 있는 데 쌀 5되로 술을 빚어 읍인(邑人)에게 먹이고 한 사람당 길이 1척 반짜리 말뚝 50개를 만들어 오게 한 것이었다. 이렇게 구한 말뚝을 건지산 아래의 시장(柴 場) 가운데 풀을 깨끗이 없앤 곳에 꽂고, 다음해에 조를 심어 수확을 거두었

93) 朴趾源, 『課農小抄』, 田制, “世傳故相臣李尙眞之未第也 家貧寒 三餘工課 無以爲資 土校有田 東屹者所善也 爲悶之 乾支山下 有人廢田半日耕地 以錢五十文買之 方秋樹木津盛 相與取其枝柯 可腕大者 作橛杙數千枚 遍椎揷其田中 至翌年春 拔其 以熟土一 盈其科 下粟數粒 更以熟 土覆之 及秋得粟五十石 盖木入土經冬 雪水木津土液相凝 皮朽爛亭毒 自成糞壤 地氣堅實 所以能致大熟也 不煩耒耜 只一小椎 一尺木 能得千斗粟 不負薪 而數千 足煖三冬 此其區 種之別法.”

94) 辛敦復, 『鶴山閑言』(『野乘』 21책, 장서각 소장 K2-238).

95) 乾支山은 乾止山, 또는 乾芝山이라 쓰기도 하는데 나지막한 야산이어서 농지로 활용할 만한 곳이었지만 조선은 祖宗의 신령이 머무는 곳이라 하여 起耕을 금지시키고 진황지로 남겨놓으 려 하였다. 하나의 실례로 다음 기사 내용을 참조할 수 있다. 『中宗實錄』 卷54, 中宗 20년 6월 20일 戊申 (16-428), “全羅道觀察使馳啓曰 全州乃 祖宗毓靈之鄕 其鎭山 致意培植 而以一時弊 政 因循起耕 亦造家舍 請還陳 以重肇基之地(州 乾止山本爲陳荒 廢朝內嬖人所受 勢家又受 故 啓之).”